대한민국 클래식 No.1 ∝ 클래식코리아™
20년간 클래식 가입자수,음원보유,판매
1위!!

MyPage

가입회원 [476,233명]    MP3리스트   무손실FLAC    이용안내

 

 

̹ ̵ α

보물창고
왕초보교실
지휘법
기초화성학
음악사
독일어딕션
이태리가곡딕션
명곡해설
오페라 줄거리
오페라 관련상식
성악가사번역

왕초보교실
싸이월드 공감 트위터로 보내기
국악입문

※우리 나라의 전통음악

율(律)

(1) 12율명(律名)
우리 나라 음악에 사용되는 음의 이름을 '율명' 이라 하고, 12개의 음을 '12율'이라 한다. 12율 명은 각각 2자로 되어 있으나, 기보할 때에는 머릿자만 떼어서 기보한다(뒷면 참조)

(2) 음의 옥타브 표시(청성(淸聲)과 배성(倍聲)
중간 음넓이의 12율을 중성(中聲)이라 하고 이 보다 한 옥타브 높은 12율은 율명 앞에 높다는 뜻인 청성(淸聲)에서 따온 삼수변( )을 붙여 기보한다. 두 옥타브 높은 경우에는 율명 앞에 ( )을 붙여 기보한다. 한편 중성보다 한 옥타브 낮은 12율은 율명 앞 에 낮다는 뜻인 배성(倍聲)에서 따온 인변( ) 을 붙여 기보하고 두 옥 타브 낮은 경우에는 율명 앞에 ( )을 붙여 기보한다.(뒷면 참조)

(3) 율정(律程)
12율에서 율과 율 사이의 거리를 '율정'이라 부 른다. 서양 음악의 음정과 같은 뜻으로 쓰인다. 오선에 기보된 12율은 절대적 음높이가 아니다.
궁(宮), 상(商), 각(角), 치(徵), 우(羽)의 5성은 중 국의 계이름에 해당한다.

기보법(記譜法)

(1) 옛 기보법
현재 전하고 있는 옛 악보의 기보법은 율자보, 정간보, 공척보, 약자보, 육보, 합자보, 오음약 보, 연음표의 8 가지로 되어있다.

① 율자보(律字譜)
12율명의 첫 자만을 따서 음의 고저(高低 :높낮 이)를 나타내는 문자 악보로 고려 예종 때 송 나라에서 수입하여 쓰인 것이다. 율자보는<세종 실록 악보>, <악학궤범>등에 전하고 있으며 지 금도 쓰이고 있다(뒷면 참조). <장점> 12율을 모두 구비하고 있어 자유롭게 조옮김(移調)할 수 있다. <단점> 음의 가락과 한배(길이: 리듬)를 분명히 알 수 없다.

② 정간보(井間譜)
악보가 우물정자(井) 모양을 하고 있는 데서 붙 여진 이름으로 정간은 음의 한배(길이)를 나타 내며 정간 속에 음의 고저를 나타내는 율자보, 오음약보, 육보 등을 써넣어 사용한다. 지금도 율자보를 써넣어 가장 많이 쓰이는 이 정간보 는 세종대왕이 창안한 것이다(뒷면 참조). <장점> 음의 싯가를 정확히 기록할 수 있다. <단점> 정간 안에 공간이 제한되어 많은 음을 기보하는 데 불편하다.

③ 공척보(工尺譜)
문자 악보의 한 가지로 주로 중국 당(唐)나라 때 속악에 쓰이던 악보이다. 12율과 4청성(潢, 大, 汰, 浹)을 10개의 문자로 표시하기 때문에 십자보(十字譜)라고도 하며 지금은 쓰이지 않고 있다(뒷면 참조).

④ 약자보(略字譜)
공척보의 문자를 약자로 적은 악보로 악보를 읽기가 매우 불편하여 널리 쓰이지 못하였고 지금도 쓰이지 못한다. 약 자보는 <악학궤범>에 전한다.

⑤ 육보(肉譜)
악기가 내는 소리를 흉내 내어 적은 구음 악보 (口音樂譜)이기 때문에 악기마다 기보가 다르게 된다. 이 육보는 실제의 율명이나 음이름이 아니기 때문에 음높이를 정확히 알기 어렵고 가락이 많은 관악기에는 실제 사용이 불가능하 다. 지금은 널리 쓰이지 못하고있는 실정이다(뒷면 참조)

거문고, 가야금: 덩, 둥, 등, 당, 동, 술기둥, 싸 랭, 쌀갱, 흥, 청, 뜰 등
피리: 라, 루, 러, 로, 르,
해금: 가, 게, 기, 고, 그,
장구: 떵(덩), 덕, 쿵, 더러러러, 기덕,

⑥ 합자보(合字譜)
현악기의 왼손 안현법(按絃法)과 오른손의 탄법 (彈法), 현의 이름, 괘 의 순서를 여러 모양의 약자로 표기한 악보이다.(뒷면 참조). <장점> 혼자서도 지법이나 탄법을 알 수 있다. <단점> 정확한 음정과 잔가락을 알 수 없다.

⑦ 오음약보(五音略譜)
어떤 선법의 중심음을 '궁(宮)'으로 하고 '궁'보 다 선법상의 한 음 높은 음을 '上一', 두 음 높 은 음을 '上二', '세음 높은 음을 '上三', 막涇 기보하며 '궁(宮)'보다 한 음 낮은 음을 '下一', 두 음 낮은 음을 '下二', 세 음 낮은 음을 '下三 ', 막涇기보하는 악보로 세조가 창안한 악보이 다(뒷면 참조). <장점> 음의 높낮이 및 싯가(길이)를 쉽게 알 수 있다. <단점> 평조, 계면조의 표기와 '궁'의 높이(황종 궁, 협종궁)를 기록하지 않으면 정확한 음의 높 낮이를 알기 어렵다.

⑧ 연음표(連音標)
노래의 사설 옆에 소리의 높이, 길이, 억양 등 의 음악적 표현을 일정한 기호로 표시하는 기 보법으로 주로 가객(歌客)들 사이에 사용되던 부호 악보이다(뒷면 참조). <단점> 노래를 배운 사람이 아니면 그 음의 높 낮이 및 표현을 알 수 없다.

(2) 현 기보법
이와 같은 옛 기보법 8가지 중 현재에 쓰이고 있는 기보법은 정간보이다. 정간보는 오른편에 서 왼편으로, 위에서 아래로 읽어 내려 가는 세 로 악보로 한 줄을 '각'(행 또는 장단)이라고 한 다.

장단(長短)
일정한 길이의 리듬형(Rhythmic pattern)을 장 단이라고 하는 데, 국악은 장단이 없는 것으로 부터 복잡한 장단의 복합에 이르기까지 다양하 다. 그러나 대개는 일정한 장단에 마추어 노래 하거나 연주하게 되어 있다. 소리의 강약은 대개 처음이 강하고 뒤끝이 약 한데 비하여, 그 반주역인 장고는 끝을 강하게 쳐줌으로서 대조를 이룬다. 바꾸어 말하면 장단 과 소리는 반비례한다. 고수는 장단의 전형적 리듬만을 치는 게 아니 라 때로는 변화 리듬을 사용한다. 따라서 예로 부터 '일고수 이명창'이란 말은 고수의 역할이 얼마나 중요한가를 잘 나타내 주는 적절한 표 현이다.

장구의 부호 및 연주법
장구는 오른손에 대나무를 깎아 만든 약 40Cm 의 채를 쥐고 채편을 치며 왼손은 모두 펴서 북편을 쳐서 소리를 내게 되는데 채편의 경우 음악에 따라 복판을 치는 경우와 변죽을 치는 경우의 두 가지가 있다(뒷면 참조).

기악곡의 종류

1. 독주 : 젓대나 단소, 가야금, 거문고, 기타독 주 악기에 의한 것들이 있다.

2. 병주(중주) : 두개의 악기가 함께 연주하는 것으로 생황과 단소(생소 병주), 양금과 단소(양 소 병주) 등의 편성으로 연주한다. (금과 슬은 내외지간, 훈과 지는 형제지간을 의 미 함)

3. 세악 : 소규모 편성의 실내악으로 악기 편성 은 대개 거문고, 가야금, 양금, 세피리, 대금, 단 소, 해금, 장구로 된다.

4. 삼현육각 : 피리2, 대금1, 해금1, 장구1, 북1 의 편성으로 흔히 무용 반주에 쓰인다.

5. 대풍류(관악합주) : 관악기만의 편성이지만 현악기가 곁들일 수도 있다.

6. 줄풍류(현악합주) : 현악기만으로 연주되는 것이며 몇 개의 관악기도 편성되는 것도 있다.

7. 합악(관현악) : 세악의 편성보다 더 많은 악 기의 편성으로 세피리 대신 향피리 또는 당피 리로 대처하고 아쟁, 편종, 편경, 좌고 등이 더 첨가될 때도 있다.

8. 농악 : 농업국인 우리 나라에서 가장 긴 역 사를 가진 악대로, 모를 심고 나서 또는 추수가 끝난 뒤에 농민들에 의하여 연주된다. 지방에 따라 풍물, 두레, 풍장, 굿이라고도 불리며, 주 로 꽹가리, 장구, 소고, 북, 징, 태평소(쇄납, 날 나리―농악에서의 유일한 가락악기)등으로 편성 된다. 이중에서 태평소와 소고를 뺀 네 가지 악 기를 '사물'이라고 한다. 그리고 농악에서가 아 니고, 근래에 이들 네 악기가 따로 모여서 연주 하는 것을 '사물놀이'라고 한다. 사물놀이는 옛날부터 전해져 내려왔던 것은 아 니지만, 이 사물은 농악에서뿐만 아니라 굿이나 무용반주 음악 등으로도 사용되어 왔다. 그런데 실내에 앉아서 연주할 때는 '앉은반'이라 했고, 마당에서 서서 연주할 때는 '선반'이라고 불렀 다. 사물놀이가 선반일 때는, 연주자들은 장단을 치 면서 부포놀이(쇠잡이)와 채상돌리기를 함께 함 으로써 재주를 부리고 춤을 추기도 하며, 호흡 과 흥이 완전히 일치되고 신명이 나면 몰아의 경지에 빠져든다.

꽹가리―상쇠(농악대 전체를 지휘하는 꽹가리 연주자), 부쇠, 종쇠
징―징수 장고―수장고, 부장고
북―수북, 부북 소고―수법고, 부법고, 삼법고, 사법고
쇄납―쇄납수

소고는, 왼 손에 들고 오른 손의 방망이로 치면 서 춤을 춘다. 소고는 상모잽이들이 치며, 여러 가지 기교의 춤을 춘다. 이것을 일명 '법구놀이' 라고도 한다.

9. 대취타 : '구군악'이라고도 부르며, 징, 자바 라, 장구, 용고, 나각, 나발, 태평소 등의 편성으 로 불고 때리는 행진곡이다.

10. 종교 음악

문묘제례악(공자와 그 제자들의 제사 때 사용하는 음악),

종묘제례악(역대 조선 조 임금 제사 때 사용하는 음악으로 선왕들의 문덕과 무공을 칭송함 : 우리 나라 무형 문화재 제1호로 지정되어 있음),

경모궁제례악(사도 세 자제사 때 사용하는 음악으로 정조 대왕이 '이 휘지'에게 가사를 짓게 함), 시나위(남도 무악에 서 비롯한 향토 음악)등이 있다.

성악곡의 종류

1. 민요 : 예술 음악의 대칭으로 쓰이는 민요는 대개가 작사, 작곡자가 미상으로 구전되어 내려 온 전통적인 소박한 노래이다. 민요는 거의가 농업, 어업의 노동과 관계가 있으며 메기고 (Call) 받는(Response) 형식으로 되어 있다. 또 한 민요는 전파 정도에 따라, 사설이나 가락이 소박하고 향토적이며 국한된 지방에서 불리어 지는 토속 민요(土俗民謠)와 사설은 옛 싯귀나 고사를 인용하며 직업적인 소리꾼에 의하여 불 리어지는 통속 민요(通俗民謠)로 구분된다. 민요를 부를 때 지휘자격의 앞소리를 메기는 사람을 '모가비'라고 한다.

① 각 지방별 민요의 특징(참고)
ㄱ. 경기 민요: 음절이 분명하고 가락이 아름다우며 부드럽고 서정적이다.
ㄴ. 남도 민요: 대체로 저음이면서 가락이 구성지고 격렬하게 떠는 음과 꺾는 음을 많이 사용한 다.(전라도)
ㄷ. 서도 민요: 콧소리를 섞어 떨기도 하는 애 수적이며 감상적인 가락이다. ㄹ. 동부 민요: 쾌활하고 활동적이며 강한 억양 을 가지고 있다.(경상도)
② 각도별 민요(뒷면 참조)

2. 잡가 : 세속적인 예술노래로, 12잡가, 휘모리 잡가, 서도 잡가, 입창등이 있다.
[입창: 한 사람 이 장구를 메고 소리를 메기면 소고를 쥔 여러 사람이 앞뒤로 왔다갔다 하면서 소리를 받는 것이다. 이 때에 소리를 하는 사람이 서서 노래 를 한다고 하여 '선소리' 또는 '입창'(立唱)이라 고 한다.]

3. 판소리 : 판소리는 이조 중엽 이후에 성창하 기 시작한 가극으로서 남도 가락을 토대로 여 러 가지 장단과 억양을 주면서 가사 내용을 효 과 있게 나타내 주고 있다.

판소리는 한 사람이 북 장단(북 치는 사람 : 고 수)과 추임새(고수가 '좋다', '얼시구', '으이' 등 과 같이 노래 부르는 사람의 `흥을 돋구기 위해 서 쓰는 말)에 의하여 부채를 든 연창자(演唱 者)가 발림(몸짓)을 섞어 가면서 소리(歌)와 아 니리(말 또는 대화)로 서술하는 우리 나라의 가 극이다. 본래는 12마당이었으나 현재는 춘향가, 심청가, 흥부가, 수궁가, 적벽가 등의 5마당만 연주되고 있다.

4. 범패 : "인도소리" 또는 "어산"등으로 불리며 절에서 재를 올릴 때 부르는 노래로서 가곡, 판 소리와 함께 우리 나라 3대 성악곡 중의 하나 이다.

5. 가곡 : 숙종 이후 영조 무렵에 전성을 이룬 성악곡으로 시조시를 가사로 한 5장 형식으로 되어 있으며 반주는 거문고, 가야금, 피리, 대 금, 단소, 장구 등으로 편성된다.

6. 가사 : 가사체의 장가를 향토적인 선율에 얹 어 부르는 형식의 노래로 12가사가 있다(참고 : 백구사, 죽지사, 황계사, 어부사, 춘면곡, 상사별 곡, 길군악, 수양산가, 처사가, 권주가, 양양가, ` 매화타령).

7. 시조 : 가곡과 같이 시조시를 가사로 하는 성악곡으로 3장 형식으로 되어 있으며 무반주 로 노래하는 대신에 미묘한 다이나믹이 있다.

 

자주묻는질문 바로가기 저작권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