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클래식 No.1 ∝ 클래식코리아™
20년간 클래식 가입자수,음원보유,판매
1위!!

MyPage

가입회원 [477,155명]    MP3리스트   무손실FLAC    이용안내

 

 

̹ ̵ α

보물창고
왕초보교실
지휘법
기초화성학
음악사
독일어딕션
이태리가곡딕션
명곡해설
오페라 줄거리
오페라 관련상식
성악가사번역

명곡해설
슈베르트의 피아노 5중주곡 송어
*참고로 숭어(바다 물고기)가 아니고 송어(맑은 시내물에 서식)입니다.

- 작품명과 작품번호 : 슈베르트/피아노 5중주 A장조 "송어" op. 114
Piano Quinter in A major "Die Forelle" op. 114

- 곡의 형식과 연주 형태 : 고전적 소나타 형식과 변주곡 형식. 피아노 5중주
- 악기편성 : 피아노, 바이올린, 비올라, 첼로, 콘트라베이스

이와 같은 편성의 5중주는 별로 흔하지 않다. 5중주곡이지만 다른 곡들과 다른 점은 악기 구성에 더블 베이스(콘트라 베이스)가 첨가되어 있는 것이다(일반적인 피아노 5중주: 피아노, 제1바이올린, 제2바이올린, 비올라, 첼로).

악곡해설

제1악장: 알레그로 비바체. A장조. 4/4박자.

고전적 소나타 형식을 취하고 있는 제1악장은 두개의 주제를 중심으로 짜여져 있는데, 가요조의 아름다운 주제로 시작된다. 제2주제는 먼저 피아노로 연주한 다음 이것이 바이올린에 의해서 반복된다. 그리하여 듣는 이로 하여금 풍부하고도 색체적인 인상을 남겨주는데, 그것은 조바꿈에 대한 작곡가의 테크닉이 탁월하기 때문이다. 피아노는 이 악장 뿐 아니라 5악장 전체에 걸쳐 아름다운 선율을 수놓고 있는 게 특징이다.

제2악장: 안단테, F장조, 3/4박자.

이 악장은 두 개의 주요 부분으로 짜여져 있는데 각 부분은 다시 3부형식으로 되어있다. 첫째 부분은 먼저 F장조에서 시작, 올림F장조, D장조를 거쳐 G장조로 되어 G장조의 코드에서 잠시 정지하는 듯하다가 내림 A장조로 바뀐다. 이러한 빈번한 조읆김으로 인해 곡은 절묘한 효과를 나타낸다. 모짜르트나 때로는 바하마저 연상시키는 부분이라 하겠다.

제3악장: 스케르쪼, 프레스토, A장조, 3/4박자.

겹세도막 형식을 취하고 있는 이 경쾌한 악장은 현악기와 피아노와의 응답, 불완전하기는 하지만 푸가풍으로 다룬점이 흥미를 더하게 한다.

제4악장: 안단티노, D장조, 2/4박자.(주제와 변주곡)

이 악장은 바로 이 곡에 송어라는 이름이 붙게 된 악장으로 슈베르트와 가곡'송어'를 주제로 한 변주곡 형식을 취하고 있다.주제에 이어 '송어'의 주제를 바탕으로 한 다섯 개의 변주곡이 이어지는데 주제와 변주곡 가운데서도 가장 모범이 될만한 형태를 취하고 있으며 주제와 쾌활한 성격이 전체를 지배하고 있다. 그러나 제4변주가 d단조에 옮겨져, 그 속에 F장조가 섞이기 때문에, 상당히 색다른 느낌을 준다.

제5악장: 알레그로 지우스토 A장조 2/4박자(피날레)

안단테의 느린 2악장과 더불어 마지막 악장도 두 개의 부분으로 짜여져 있다. 둘째 부분에는 별다른 변화가 없고 첫째 부분을 반복하는 형태로 되어 있다. 제 5악장을 불완전한 소나타 형식으로 보는 사람도 있지만, 전체가 생기에 넘쳐 있고 어딘지 모르게 헝가리풍의 집시 같은 느낌이 깔려 있음을 부정할 수 없겠다.

- 참고 사항

슈베르트(1797~1828)는 22세이던 1819년 여름 당대의 명 바리톤 가수 요한 포글(Hohann Vogl) 과 함께 북부 오스트리아 지방으로 피서를 겸한 연주여행을 떠났다. 슈베르트가 아직 세상에 이름이 알려져 있지 않았을 때 이미 성악가로 명성이 높았던 포글은 연가곡 '겨울 나그네'를 비롯, 수많은 슈베르트의 가곡을 소개해 그의 재능이 뛰어남을 알렸던 최초의 위대한 가수였다.
슈베르트는 그를 위해 많은 가곡을 작곡하여 주기도 하여 서로 친한 사이가 되었다.

이들이 친하게 된 것은 '슈베르티아데'라고 하는 슈베르트를 돕기 위한 모임을 통해서였다. 이 모임에는 슈베르트와 어린 시절부터 기숙사 생활을 같이 한 슈파운을 비롯, 시인인 마이어호퍼, 천재 화가 슈빈트, 슈베르트보다 나이가 30세가 많은 빈 국립오페라 극장의 명 바리톤인 포글이 참가하고 있었다. 이들은 밤마다 모여 음악을 연주하고 춤을 추고 시를 읊고, 문학을 논했다. 이 모임은 슈베르트의 짧은 인생과 함께 끝나버렸지만 벗들은 진정 그를 사랑했을 뿐 아니라 그를 통해서 서로 사랑하게 되었으리라.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07-07-13   조회수 15,937   
 
72 차이코프스키 교향곡 제6번 "비창" Op.74
71 베토벤의 교향곡들
70 베토벤 바이올린소타나 F장조 '봄' ( Sonata for Violin and Piano No. 5 in F major, Op...
69 슈베르트의 피아노 5중주곡 송어
68 바하의 '아리오소(Arioso)'
67 비발디 사계
66 브람스 헝가리무곡 제 5번
65 차이코프스키 교향곡 제 6번 비창교향곡 [ 悲愴交響曲 ]
64 베토벤 피아노 소나타 제 8번 '비창' (Sonata for Piano NO. 8 "Pathetique&...
63 모차르트 교향곡 제25번 G단조 K.183
62 바하 - 두 대의 바이올린을 위한 협주곡
61 바하 - 브란덴 부르크 협주곡 제3번
60 베토벤 피아노 협주곡 제5번 "황제"
59 멘델스존 교향곡 제4번 "이탈리아"
58 시벨리우스 - 교향곡 제2번
1 2 3 4 5 6 7 8 9

 

자주묻는질문 바로가기 저작권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