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클래식 No.1 ∝ 클래식코리아™
20년간 클래식 가입자수,음원보유,판매
1위!!

MyPage

가입회원 [477,149명]    MP3리스트   무손실FLAC    이용안내

 

 

̹ ̵ α

보물창고
왕초보교실
지휘법
기초화성학
음악사
독일어딕션
이태리가곡딕션
명곡해설
오페라 줄거리
오페라 관련상식
성악가사번역

명곡해설
모차르트 교향곡 제25번 G단조 K.183
작곡: 1773년
연주시간: 약 20분
악기편성: 2 Oboes, 2 Bassoons, 4 Horns, Strings

이 작품은 모짜르트가 17세였던 1773년에 작곡되었다. 1773년은 모짜르트의 교향곡 작곡에 있어 중요한 전환기를 이룬다. 즉, 이 작품은 천재 소년에서 청년기로 접어든 모짜르트가 상당한 내적 변화를 거친 연후에 만들어 낸 작품인 것이다. 모짜르트의 아버지 레오폴트는 아들의 천재성을 과시하기 위하여 여러 나라를 여행하였는 바, 1773년 3월에는 세 번째 이탈리아 여행을 마치고 돌아온다. 이 여행은 이제까지의 기교파 피아니스트로서 보다는 작곡가로서 등장하는 계기가 되었으며, 모짜르트의 작품에 변화를 가져다 준 좋은 기회였다. 그는 이 여행을 통해서 특히 오페라와 교향곡에 깊은 관심을 갖게 되었다. 많은 것을 배우고 청년이 되어 짤츠부르크로 돌아온 모짜르트는 그의 첫 걸작으로 이 교향곡을 작곡한다.

이 곡은 '작은 g단조'라고 불리기도 하는데, 이 까닭은 모짜르트의 50여곡의 교향곡 중에서 단조로 된 작품이 이 곡과 제40번 g단조 K.550 뿐이며, 또한 두 작품 모두가 g단조이기 때문이다. 모짜르트가 1773년에 이처럼 단조 교향곡을 쓰게 된 데에는, 청년기에 접어든 모짜르트에게 심원한 영향을 미쳤던 질풍노도 운동이 작용했으리라 보는 견해도 있다. 아베르트(H.Abert)는 이 작품을 가리켜 '모짜르트가 오랜 기간에 걸쳐 작곡한 교향곡 중에서 가장 중요한 것이며, 그의 극음악 <루치오 실라(Lucio Silla)>이래 체내에서 몇 번이고 불타오른 저 정열적이며, 염세주의적 기분이 가장 격렬하게 표현되어 있는 작품'이라고 말하고, 이미 제40번 g단조 K.550과 악상에 있어서의 공통점을 보이고 있으며, 제1악장의 싱코페이션에 의한 첫머리 음형은 그야말로 모짜르트적이라는 점 등을 지적한 바 있다. 또한 아인슈타인(A.Einstein)은 이 작품과 A장조 K.201을 가리켜 '기적'이라고 절찬했다.

그러나 대부분의 작곡가들의 작품이 자서전적 성격을 띠는 바와는 달리 모짜르트의 작품은 그가 매우 빈곤한 생활에 시달렸음에도 불구하고, 그의 이러한 고통의 흔적을 거의찾아볼 수가 없다. 그의 작품에서는 모든 음악외적 요소들이 음악적 승화 과정을 거쳐 그지없이 아름다운 선율로 감싸여져 버린다. 그리하여 위의 견해들과 대조적으로 모짜르트가 g단조 조성을 택한 이유를 하이든의 일련의 단조 교향곡에 대한 보방에 지나지 않는다고 보는 견해도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작품은 '음악적 의미에서 훨씬 깊은 근원적인 힘의 표현'으로서, 여지껏의 이탈리아 신포니아(Sinfonia)의 영향에서 벗어나 오스트리아적 성격을 부각시켜 모짜르트 자신의 독자적인 경지로 들어간 작품이라는 점에 대해서는 이의가 없다.


제1악장 Allegro con brio (g단조, 4/4박자, 소나타 형식)

특징적인 싱코페이션의 리듬을 타고 제1주제가 현의 유니즌과 오보에에 의해서 제시된다. 오보에가 주제 선율을 반복하고는 보다 부드러운 선율을 피아니시모로 연주한다. 갑자기 포르테로 되면서 B♭장조로 현의 트레몰로, 호른의 팡파르와 함께 경과 주제가 나타나 격렬함을 더해간다. 이후 B♭장조로의 제2주제가 앞작은꾸밈음을 가진 유머러스한 선율로 제시된다. 제2주제는 제1주제에 대해 리듬적, 선율적으로 뚜렷한 대비를 보인다. 제2주제의 제시를 끝나면 곧바로 코데타로 제시부를 마친다. 제시부 전체가 반복기호로서 반복된다. 발전부는 제1주제의 음형과 제2주제의 리듬을 사용하여 짜여진다. 전체 32마디의 길이로 비교적 작은 발전부에 해당한다. 관악기가 g단조의 딸림 7회음을 연주함으로써 재현부로의 진입을 준비한다.재현부는 소나타 형식의 조 구성 원리에 따라 시종 으뜸조인 g단조를 유지하여 제1주제, 경과부, 제2주제까지 재현한다. 제1주제 요소를 활용하는 코다로 악장을 마무리 짓는다.

제2악장 Andante (E♭장조, 2/4박자, 3부 형식)

약음기를 낀 바이올린과 바순의 대화에 의해 우아하지만 애수깊은 주제가 나타난다. 그후 돌연 전혀 다른, 오페라 부파를 연상케 하는 선율이 B♭장조로 등장한다. 다시 첫주제가 등장함으로써 제1부를 마친다. 제2부는 바이올린과 바순의 대화가 계속 유지 발전되어 이루어진다. 그 후 제1부를 반복하는데, 이 때 대화 부분에 섬세한 손길이 가해진다.

제3악장 Menuetto e Trio (g단조, 3/4박자)

포르테와 피아노의 다이나믹한 대비가 뚜렷한 주제로 미뉴에트가 구성된다. 관악기는 포르테 부분만 참여한다. 트리오는 관악기만으로 연주되며 G장조로 밝은 색체를 드러낸다. 미뉴에트로 돌아가서 마친다.

제4악장 Allegro (g단조, 2/4박자, 소나타 형식)

미뉴에트 주제와 뚜렷한 연관성을 보여주는 제1주제가 현악으로 제시된다. 이를 오보에가 반복하는 동안 현악은 제1악장에 사용했던 싱코페이션 모티브를 연주한다. 경과부를 거쳐 B♭장조로 제2주제가 제시된다. 이후 제2경과부에서는 제1바이올린이 싱코페이션 모티브를, 제2바이올린은 제1경과부의 리듬적 모티브를 연주하고 저음악기는 제1주제를 연주한다. 모티브들이 하나씩 사라지고 마지막으로 제1바이올린만 남아서 발전부를 준비한다. 발전부에서는 모든 악기가 참여하여, 반음계적 진행, 트레몰로, 싱코페이션 등 이제까지의 요소를 빠짐없이 발전시킨다. 개현부로 들어가서 제시부를 거의 완전하게 재현하고 8마디의 코다로 전곡을 마무리한다. 특히 이 악장은 여러가지 점에서 제1악장과의 밀접한 연관성을 보여주는 것으로 순환 주제적 기법까지도 엿보이게 하는 등 중요한 의미를 가진다.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07-07-13   조회수 9,309   
 
72 차이코프스키 교향곡 제6번 &quot;비창&quot; Op.74
71 베토벤의 교향곡들
70 베토벤 바이올린소타나 F장조 '봄' ( Sonata for Violin and Piano No. 5 in F major, Op...
69 슈베르트의 피아노 5중주곡 송어
68 바하의 '아리오소(Arioso)'
67 비발디 사계
66 브람스 헝가리무곡 제 5번
65 차이코프스키 교향곡 제 6번 비창교향곡 [ 悲愴交響曲 ]
64 베토벤 피아노 소나타 제 8번 '비창' (Sonata for Piano NO. 8 &quot;Pathetique&...
63 모차르트 교향곡 제25번 G단조 K.183
62 바하 - 두 대의 바이올린을 위한 협주곡
61 바하 - 브란덴 부르크 협주곡 제3번
60 베토벤 피아노 협주곡 제5번 &quot;황제&quot;
59 멘델스존 교향곡 제4번 &quot;이탈리아&quot;
58 시벨리우스 - 교향곡 제2번
1 2 3 4 5 6 7 8 9

 

자주묻는질문 바로가기 저작권확인